대통령실 "가치 연대 강화·경제 외교 기반 확대 목적"

김건희 여사 동행에 "우려..저급한 평가 받을 수 있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3박 5일간의 스페인 마드리드 방문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일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2022.7.1 /연합뉴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3박 5일간의 스페인 마드리드 방문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일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2022.7.1 /연합뉴스

(미디어인뉴스=이현석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오는 18일부터 5박7일 간 일정으로 영국과 미국, 캐나다 순방길에 오른다.

윤 대통령은 순방 기간 중인 오는 1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례식에 참석한 뒤 미국 뉴욕으로 이동, 20일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에 나선다.

이후 캐나다에서 쥐스탱 트뤼도 총리와 양자 회담을 한다.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은 지난 12일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이번 순방의 목적은 핵심 가치를 공유하는 파트너국들과의 연대를 강화하고 경제 외교의 기반을 확대하는 데 있다"며 이 같은 일정을 공개했다.

그는 "이번 유엔총회의 주제는 국제 사회가 전례 없는 전환점, '워터쉐드 모멘트(Watershed moment·분수령)'에 놓여있다고 보고, 복합적인 도전에 대한 변혁적인 해결책을 모색해보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 대통령이 외국 정상급 인사의 장례식에 직접 참석하는 것은 2015년 박근혜 전 대통령이 리콴유 전 싱가포르 총리의 장례식에 참석한 이후 7년 만이다. 

앞서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은 지난 2000년 6월 오부치 게이조 전 일본 총리의 장례식에 참석한 바 있다.

김 실장은 "윤 대통령의 참석 결정은 한영관계의 역사적 중요성과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업적, 한국에 대한 고인의 애정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유엔총회 참석 일정에 대해선 "윤 대통령은 20일 고위급 기조연설 첫날 연설할 예정"이라며 "주요 정상들과의 양자 회담, 유엔 사무총장 면담, 동포 사회와의 만남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등과의 현지 한미, 한일 양자 회담도 물밑에서 추진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건희 여사가 빌렸다는 '반 클리프 앤 아펠' 목걸이(추정가 6,000만 원↑), 까르띠에 팔찌(추정가 1500만 원↑), 티파니 브로치(추정가 2600만 원↑) 등의 가격과 함께 관련 사진들이 온라인커뮤니티에서 공유되고 있다.
김건희 여사가 빌렸다는 '반 클리프 앤 아펠' 목걸이(추정가 6,000만 원↑), 까르띠에 팔찌(추정가 1500만 원↑), 티파니 브로치(추정가 2600만 원↑) 등의 가격과 함께 관련 사진들이 온라인커뮤니티에서 공유되고 있다.

김건희 여사 동행에 "우려..저급한 평가 받을 수 있어"

한편 윤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도 이번 순방에 동행하는 사실이 알려지자 우려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장성철 공론센터 소장은 13일 KBC라디오 '백운기의 시사1번지'에 출연해 "대통령께서 외국 나가시는데 보통 영부인은 다 동행한다"면서도 "그런 것에 대한, 일반적인 프로세스에 대해 뭐라고 하긴 어렵지만 이번엔 안 가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장 소장은 "앞서 여러 가지 논란이 많았다. 지난번 NATO 순방 때 과연 대통령 지지율, 이미지에 도움이 될 것이냐는 그런 우려가 있다"며 "야당에서 목걸이 했네 안 했네, 빌려줬냐 다시 돌려줬냐 이러한 가십성으로 대통령 영부인의 순방이 좀 저급한 평가를 받을 수 있어서 안 갔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이어 "좀 다른 차원의 국내 활동을 하시는 것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든다"며 "지금 포항지역에 정말 피해가 크다. 포항의 여러가지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는 데 해병대에게만 맡겨 놓는 것은 국가 지도자로서 책임을 방기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함께 출연한 박원석 전 정의당 의원도 "김건희 여사의 동행은 영부인의 일거수일투족에 대한 부정적 관심만 증가시킬 가능성이 높다"며 "사적 수행 그런 일이 하나 생기게 되면 걷잡을 수 없는 논란이 일어나 대통령 해외 순방의 효과는 반감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미디어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