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사과 거듭 촉구…"한미동맹에 독"

영국ㆍ미국ㆍ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9.26/연합뉴스
영국ㆍ미국ㆍ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9.26/연합뉴스

(미디어인뉴스=최갑수 선임기자)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27일 미국 뉴욕 방문 중 불거진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에 "윤 대통령의 앞뒤가 다른 이중적 태도는 한미 동맹에 있어 심각한 독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워터게이트 사건처럼 미국은 정치 지도자의 거짓말을 가장 경계하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박 원내대표는 "진상규명의 당사자인 대통령이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적반하장에 이어 여당은 기다렸다는 듯 언론사 항의 방문에 나섰다"며 "대통령 실언으로 빚어진 외교적 망신이 거짓 해명으로 덮어지지 않자 대통령실과 여당은 사실관계 확인도 없이 애먼 야당 원내대표와 언론사 유착이라는 또 다른 왜곡을 일삼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말실수와 거짓 해명으로 자초한 일인 만큼 대통령과 정부·여당은 뻔뻔한 반박과 치졸한 조작으로 국민을 더는 기만하지 말고 이제라도 국민께 백배사죄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또 "민주당은 의원총회를 거쳐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안을 발의할 예정"이라며 "졸속, 무능, 굴욕, 빈손, 막말로 점철된 사상 최악의 금번 순방 외교 대참사에 대한 주무 부처 장관으로서의 책임을 묻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김태효 안보실 1차장, 김은혜 홍보수석 등 외교 참사 트로이카는 운영위원회에 출석해 사실관계에 대해 명백히 밝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9.27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9.27 [국회사진기자단]

아울러 쌀값 안정화를 위한 양곡관리법 개정안이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안건조정위에 회부됐다고 지적하고, "국민의힘이 발목잡기에 나선 것은 유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지난 주말 쌀값 안정화 대책을 발표했다"며 "이는 임시방편에 불과하고 법안 마련이 중요한데, 무조건 막고 보자는 집권 여당의 어깃장을 이해하기 어렵다. 꼼수 지연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미디어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