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청전경.
부산시청전경.

(미디어인뉴스=김성원 기자) 부산시는 부산교통공사 노조가 오는 30일 오전 5시를 기준으로 파업을 예고함에 따라 시민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하고 부산교통공사, 부산경찰청, 양산시 등 관계기관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대책회의를 9월 28일 오전 10시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시와 부산교통공사는 대체인력을 투입해 도시철도 1·2·3호선의 출·퇴근 시간대는 평소처럼 정상 운행하고, 나머지 시간대는 평시 대비 50% 수준으로 운행, 평균 65.1% 운행률을 유지키로 했다. 그리고 무인으로 운행하는 도시철도4호선은 평소처럼 100% 정상 운행한다.

시는 평시에 비해 65.1% 수준으로 운행이 줄어들게 되는 도시철도의 수요에대비해 파업 당일부터 택시부제 및 승용차요일제 해제를 실시하기로 했다.

또한 파업이 장기화 되고 운행률이 떨어질 경우 도시철도와 비슷한 노선으로 시내버스와 마을버스를 증차 운행하고 시내버스 막차 배차시간 30분 연장, 시 공무원 현장 투입 등 대체교통수단을 확보해 시민들의 대중교통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병진 부산시 행정부시장은 “도시철도 파업으로 인한 시민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부산교통공사 노사 양측이 최종교섭에 전향적인 자세로 임해줄 것”을 당부하면서, “시민들에게도 가까운 거리 걷기, 버스·마을버스·택시 등 대체교통수단 이용을 통해 교통 소통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협조를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